PEOPLE
BGF인을 만나다1

Be Good Father:
쌍둥이 아버지의 하루 일기
인재개발팀 정재화대리

BGF인을 만나다2

푹푹 찌는 여름에 맞서는
대구영업1팀의 ‘대프리카 여름 생존기!’

BGF인을 만나다3

여름이니까~ 올 여름도 델라페니까~
음용식품팀 이승택 과장

Best Practice&Best Idea

5월 BP&BI 포상사례

LIFE
BGF요모조모

<제4회 BGF야구대회>
BGF빅리거들, 뜨거운 태양과 맞붙다.

BGF생생정보통

‘이거 어때?!’ 아이디어를 찾습니다.
MD기획팀 김은경 주임

BGF릴레이

신점지원2팀의 즐거운 점심 나들이

헤이루가 간다

개발4부2팀 박정호 대리,
조카의 댄스동아리에 한 턱 쏜다!

BGF스타킹

BGF인들의 특별한 취미 라이프 14탄!

EVENT
이달의 이벤트

꼬꼬댁! 치킨 기프티콘을 쏩니다!

닫기 X

헤이루가 간다

우리 삼촌 최고~!

개발4부2팀 박정호 대리,
조카의 댄스동아리에 한 턱 쏜다!


힘들 때면 항상 찾아보는 조카의 동영상. 영상 속에서 17살 조카는 친구들과 함께 음악에 맞춰 멋진 안무를 선보인다. 얼마 전, 영상 속의 친구들이 전국대회에서 수상을 했다는 이야기에 삼촌이 조카의 댄스 연습실을 찾았다. 조카가 직접 지목한 간식 리스트를 한아름 안고서.

글 백미희 사진 주효상



조카야, 삼촌이 간다!

창원에 있는 한 연습실에서는 17살 소녀들의 댄스 연습이 한창이었다. 조카의 댄스동아리에 삼촌이 간식 선물을 전하기 위해서다. 음악에 맞춰 안무를 익히는 데 열중하던 소녀들은 박정호 대리와 함께 등장한 간식에 연습을 멈췄다. 요즘 유행하는 볶음면 컵라면과 젤리, 초코과자 등 하나같이 10대 소녀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간식의 등장에 모두들 환호성을 보낸다.

“지원이가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춤을 췄어요. 그런데 작년 겨울에 댄스동아리를 만든다고 하더니 얼마 전에 전국청소년대회에 나가서 우수상을 수상했다는 거예요. 직접 만나서 축하해 주고 싶다는 생각에 오늘 이렇게 달려왔습니다!”

기특하고 신기한 우리 조카

박정호 대리와 조카 이지원 양은 21살 차이가 무색할 정도로 격의 없는 사이다. 삼촌이 댄스동아리에 한 턱 쏜다는 소리를 듣고는 조카가 직접 간식 리스트를 지정했을 정도이니 둘의 친분(?)이 가히 짐작 간다. 물론 조카의 요청에 삼촌은 성실히 부응해 간식을 준비했다. 부산과 창원에서 생활하느라 자주 보지는 못 해도 삼촌은 항상 조카의 안부를 살뜰히 챙긴다. 작년부터 댄스동아리를 만들어 안무를 직접 만들고 친구들과 연습해 전국대회에 출전해 수상까지 한 조카가 삼촌은 무척 자랑스러웠다고 한다.

“사실 지원이는 저에게 항상 신기한 존재예요. 지원이와 언니인 지민이는 제 첫 조카들이거든요. 좀 특별했죠. 지원이가 태어날 때 제가 군대에 있었어요. 태어날 때를 다 기억하고 있는데 그 조그마한 애들이 저렇게 커서 좋아하는 일이 생기고 그 일을 열심히 해나가는 모습이 참 신기해요. 춤을 추는 걸 좋아하는 건 알고 있었는데 창원에서 춤추는 친구들은 직접 수소문해서 직접 팀을 만들고 대회에도 출전했대요. 거기서 우수상도 받았고요. 가끔 가족들이 함께 있는 ‘단체 카톡방’에 유튜브에 올린 댄스 동영상을 올려주는데 힘들 때마다 그 영상을 보면 힘이 불끈 난다니까요. 그 영상에 만나던 지원이 친구들을 한 번 보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에 만나네요.”

사랑하는 우리 가족, 우리 삼촌

“삼촌과 저는 21살 차이가 나는데 꼭 친한 오빠 같은 느낌이에요. 저희 가족이 사이가 참 좋은 편이거든요. 어렸을 때 가족들이 다 같이 학교 운동장에서 강강술래도 하고 그랬어요(웃음). 그럴 때 삼촌은 저와 언니 손을 붙잡고 문방구에서 불량식품을 잔뜩 사주시곤 했죠.

댄스동아리를 만든 건 작년 겨울이었어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춤을 좋아했는데, 제대로 팀을 만들어서 활동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희가 미성년자이다 보니까 어려운 점이 많았어요. 그래도 7명이던 멤버가 벌써 12명이 되었고 이제 ‘세렌디피티 크루’라는 이름으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죠.

사실 춤을 춘다고 하면 약간 안 좋은 시선으로 보시는 분들도 있는데, 가족들이 오히려 ‘좋아하는 일을 한다’며 응원해 주셔서 큰 도움이 됐어요. 특히 삼촌! 친구들과 함께 먹으라고 간식까지 잔뜩 챙겨주다니 너무 고맙고 사랑해요!!”

우리 팀 파이팅!!

사실 <헤이루가 간다>는 지난달 이벤트 담청자인 박정민 대리의 추천으로 신청하게 되었어요. 처음에는 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생각에 좀 부끄럽기도 했는데 막상 해보니 조카의 댄스동아리 친구들도 직접 보고 무엇보다 조카와 소중한 추억을 만든 것 같아서 참 좋네요.
그리고 요즘 다른 개발부서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저희 팀도 어려움이 많았거든요. 하지만 직업의식 투철하고 책임감이 있는 개발4부2팀이라면 어려운 상황을 이겨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모두들 파이팅!!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소셜 로그인

정마니

2018-07-02 09:54:41

멋진삼촌 부럽네용 ~~~ 넘 보기좋은 모습 ! 박정호 대리님 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