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HOME
열정 만나다
사랑을 전하다
즐거움을 나누다

BGF는 지금

무더운 날, CU ‘폭염 쉼터’에서
잠시 쉬어가세요~

‘SOS 기후행동 공익활동’ 캠페인


환경오염을 극복하기 위한 BGF의 ‘Be Green Friends’ 행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CU서초그린점이 업계 최초로 ‘환경부 녹색매장’ 지정을 받은 데 이어 이번 여름, 환경부와 함께 <SOS 기후행동 공익활동>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온실가스의 감축을 줄이고, 폭염 취약계층에게 도움도 주는 BGF의 <SOS 기후행동 공익활동>을 소개합니다.

편집실 사진 이현재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BGF리테일이 지난 7월 15일 환경부와 손잡고 <SOS 기후행동 공익활동>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SOS 기후행동 공익활동>은 우리 주변의 폭염 취약계층을 돕고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친환경 생활 실천을 권장하는 캠페인으로 한국기후, 환경네트워크 등 시민단체와 기업이 참여해 전국 53개 시‧군‧구의 취약가구에 폭염 대응 물품을 전달하고, 비대면(유선전화) 방식을 활용해 폭염 행동요령을 안내합니다.
▲ SOS 기후행동 공익활동 기념식에서 BGF리테일은 폭염 대응 물품을 전달했다.
이번 캠페인은 지구온난화로 인해 해마다 폭염 피해가 날로 증가함에 따라 기후위기 극복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동참을 이끌어내는 데 민관이 힘을 모은 점에서 의미가 큰데요. BGF리테일은 폭염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업들과 함께 폭염 대응 물품을 이달 초 전국 53개 시·군·구의 취약계층 2천여 가구에 전달했습니다.

또한, BGF리테일은 자발적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전국 5천여 CU 점포를 ‘폭염 쉼터’로 지정하고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이 24시간 언제든 점포에 방문해 편히 쉴 수 있도록 개방합니다. 해당 점포 출입구에는 ‘폭염 쉼터’ 스티커가 붙어 있어 오가는 고객들이 편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 BGF리테일은 자발적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전국 5천여 CU 점포를 ‘폭염 쉼터’로 지정하고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이 24시간 언제든 점포에 방문해 편히 쉴 수 있도록 개방한다.

BGF리테일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캠페인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입니다. 여름철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아이스크림 냉동고에 환경 메시지를 부착하고 점포 내 디지털 사이니지(전광판)에 관련 영상을 송출하는 등 전국 1만 4천여 CU 점포를 홍보 채널로 활용해 환경 보호에 앞장설 계획입니다. 이 외에도 내달부터 소비자가 친환경 인증 상품을 구매하면 에코머니 추가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등 생활 속 친환경 행동 실천을 위한 프로그램을 연이어 진행할 계획입니다.

BGF리테일은 전국 직영점 생분해성 친환경 봉투(PLA) 사용과 친환경 사내 캠페인 ‘Be Green Friends’ 진행, 업계 유일 친환경 편의점 그린스토어 운영 등 전사적인 생활 속 친환경 경영 실천을 인정받아 올해 업계 최초로 환경경영시스템 ISO14001 인증을 취득했습니다.

양재석 마케팅실장은 “기후변화 위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제고하고 정부의 친환경 정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BGF리테일은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친환경 소비문화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환경을 보호하고 취약계층도 돕는 이번 <SOS 기후행동 공익활동> 캠페인에 임직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소셜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