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Digital Magazine
닫기
Home
Be Passion
Good Friends
Fun Together

얼음 위에 피는 꽃을
가장 가까이에서 만나다!

개발1부4팀 최윤정 사원의 아이스하키 추천사
F

FUN TOGETHER

#BGF리틀텔레비전 #아이스하키 #취미

스케이트를 타고 아이스링크장을 쉼 없이 달리다 보면 스케이트 날에 갈린 얼음 파편이 얼굴에 닿았다 사라짐을 여러 번 느낄 수 있습니다. 땀으로 흥건한 얼굴에서 녹아 없어지는 차가운 얼음은 마음 깊숙이 자리 잡은 고민까지 녹이기에 충분하죠. 개발1부4팀 최윤정 사원은 이처럼 모든 근심 걱정을 사라지게 하는 아이스하키의 매력에 반해
7년째 링크장을 방문하고 있다고 합니다.

글 편집실 사진 조병우

매주 일요일 새벽 5시면 어김없이 휴대전화 알람이 울립니다. 아이스하키 동호회에 가입한 20살부터 지금까지 최윤정 사원은 송파에서 아이스링크장이 위치한 고려대학교에 가기 위해 일요일마다 새벽 5시에 일어났다고 합니다.

“아이스하키를 할 수 있는 링크장이 고려대와 광운대, 한국체육대학교 이렇게 3곳밖에 없어요. 제가 가입한 동호회는 고려대학교 링크장을 이용하는데 방문객이 많다 보니 이용시간이 오전 6시부터 7시 30분으로 정해져 있어요. 처음에는 새벽에 일어나는 게 너무 힘들었는데 3~4개월 정도 지나니 몸이 익숙해지더라고요. 그래서 지금은 동호회 활동이 없는 날임에도 5시만 되면 자연스레 눈이 떠집니다.”


최윤정 사원의 어머니는 여름과 겨울이 돌아오면 항상 계절에 맞는 운동을 최 사원에게 추천했다고 합니다. 여름이면 수영을, 겨울이면 스키와 스케이트를 탈 수 있게 한 거죠. 그 결과, 최윤정 사원은 6살 때부터 스케이트에 흥미를 붙였다고 합니다. 어머니 덕분에 스케이트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지만, 아이스하키와의 첫 만남은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습니다.

“20년 넘게 아이스하키를 취미로 하던 삼촌이 제가 중고등학교에 입학하자마자 아이스하키를 추천하셨어요. 그런데 그때는 ‘아이스하키? 너무 프로 느낌 아닌가?’라며 삼촌의 제안을 거절했던 기억이 나요(웃음).”


  • 개발1부4팀 최윤정 사원의
    아이스하키 용품


선수를 꿈꾸지 않았기에 아이스하키를 추천하는 삼촌의 말에 깊게 고민하지 않았다는 최윤정 사원. 하지만 20살 성인이 된 후, 삼촌의 강력한 말 한마디에 아이스하키에 대한 마음의 문을 열었다고 합니다.

“성인이 된 후, 다이어트 때문에 고민이 많았어요. 그때 삼촌이 또 아이스하키를 언급하시더라고요. ‘장비를 입는 것만으로도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거다’라는 말씀하셨는데 그 말에 솔깃해 그때부터 아이스하키와 인연을 맺게 됐습니다.”



20살에 시작한 아이스하키는 장비를 입는 것부터 고난이었다고 합니다. 15kg이 넘는 장비를 입는 데에만 1시간 가까이 걸린 것은 물론, 장비를 겨우 착용해도 무게를 버티지 못하고 휘청거려 초반에는 링크장을 제대로 활주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처음에는 신경 쓸 게 너무 많더라고요. 장비를 갖추고 스케이트만 타면 되는 게 아니라 퍽도 신경 써야 하고, 축구처럼 공을 빼앗고 수비도 해야 하니 신경 써야 할 게 한둘이 아니었어요. 그래서 아이스하키의 매력을 느낄 틈이 없었던 것 같아요.”


그럼에도 최윤정 사원은 쉽게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오랫동안 동호회 활동을 하며 최윤정 사원과 같은 과정을 겪었던 동호회 선배들의 격려와 점차 실력이 느는 자신의 모습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링크장을 찾아 연습하고 또 연습한 결과, 1시간이 걸리던 장비 착용도 지금은 단 8분으로 줄었다고 합니다.


“아이스하키를 시작하고 한 3~4년 됐을 무렵이에요. 그때 제가 처음으로 골을 넣었거든요. 흐름을 잘 타 한 골을 더 넣었는데 긴장을 많이 해서 그런지 아니면 첫 골이라 얼떨떨해서 그런지 세레머니를 제대로 못 해 조금 아쉬워요(웃음).”


최윤정 사원은 아이스하키 동호회에서 포워드와 윙백 등 다양한 포지션을 경험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포지션은 수비라고 답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백 스케이팅을 하며 골이 안 들어오게 퍽을 막고, 팀의 승리를 위해 그 누구보다 책임감을 느끼고 경기에 임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아이스하키의 매력에 빠진 후, 국내에서 경기가 열리면 친구들과 함께 방문했다는 최윤정 사원은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누구냐는 물음에 망설임 없이 캐나다의 맥데이비드를 언급했습니다.

“맥데이비드 선수를 가장 좋아해요. 어린 나이임에도 바디체킹에 능해 재치있는 플레이를 자주 보여줘요. 수상경력도 어마어마하고요. 맥데이비드 외에도 대부분의 선수를 좋아해요. 선수 대부분이 퍽에 부딪혀 앞니가 부러져도 ‘어차피 또 경기를 하면 같은 부상을 당할 텐데 굳이 치료할 이유가 없다’라는 인터뷰를 종종 하는데 아이스하키에 진심인 모습이 무척 멋있거든요.”



최윤정 사원은 평일 퇴근 후에는 요가를, 주말이면 아이스하키의 매력에 빠진다고 합니다. 직장에 다니면서도 새벽같이 일어나 아이스하키를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아이스링크장을 뛰어다니며 땀 흘리는 자신의 모습에서 살아있음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최근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이 매일 똑같은 공간에서 반복되는 일상을 보내고 계시잖아요. 홈트나 온전히 나만의 시간을 갖는 것도 삶을 재충전하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운동을 통해 체력도 키우고 남들과 부딪히면서 내 실체가 살아있음을 느끼셨으면 좋겠어요. 그게 꼭 아이스하키가 아니더라도요.”


7년째 아이스하키장을 뛰어다니고 있지만, 여전히 자신을 아이스하키 초보라고 말하는 최윤정 사원. 그는 앞으로도 아이스하키를 통해 많은 것을 보고 배우고 느낄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20살 때는 나이가 어려 집 근처 동호회 회원분들의 도움을 받아 링크장으로 향했어요. 그래서 일주일에 딱 1번 링크장을 밟을 수 있었죠. 한때는 그게 너무 아쉬워서 광운대 링크장을 사용하는 동호회에 가입해 일주일에 두 번 동호회 활동을 한 적 있어요. 근데 이제는 안정적인 직장인이 되었으니 운전면허 빨리 취득해 일주일에 2~3번 아이스하키를 하고 싶어요. 늘어난 취미 생활 횟수만큼이나 제 체력도 증진된다면 더 멋진 BGF인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아이스하키에 언제나 진심인
최윤정 사원의 이야기가 지금 시작됩니다!


최윤정 사원이 알려주는
아이스하키 제대로 시작하는 방법!

1 아이스하키를 시작하기에 앞서 유튜브에 ‘NHL 경기’를 검색해주세요~ 파워 넘치는 경기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2 유튜브를 통해 아이스하키의 매력을 확실히 느꼈다면 포털사이트에 아이스하키 동호회를 검색!

3 동호회에 가입하면 주 1회 이상 아이스하키를 즐길 수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 시원한 링크장에서 더위를 피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