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 Digital Magazine
닫기
Home
Be Passion
Good Friends
Fun Together

내 ‘부캐’는
하루랑 논다!

B

BE PASSION

#CU제페토한강점 #CU제페토교실매점 #메타버스 #제페토 #마케팅팀

점포에서 2D로 만났던 <HEYROO FRIENDS> 하루가 여러분과 사진을 찍고 춤춘다면 어떨까요?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는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하루도 만나고, 한강공원의 야경도 즐길 수 있는 제페토 CU! 마케팅팀 신아라 책임에게 제페토 CU 즐기는 법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글 편집실 사진 조병우

Z세대의 소통공간 CU제페토한강점
CU제페토한강점의 가장 큰 매력은 언제 어디서 방문해도 아름다운 한강공원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제페토 앱을 실행한 후 한강공원맵에 입장하면 공원 중심지에 아바타가 떨어지는데요. 이후 왼쪽 방향키를 이용해 CU로 달려가면 아름다운 한강을 배경으로 한 점포를 만날 수 있습니다. 많은 맵 중에서도 한강공원맵에 CU를 오픈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한강공원맵은 제페토 내에서도 유저가 많은 맵입니다. 상징성과 트래픽 측면에서 한강공원에 1호점을 열게 됐어요. 실제 서울 한강공원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맵으로서 글로벌앱 특성상 다양한 국적의 유저에게 CU를 소개할 수 있어 네이버제트와 협의 하에 1호점 오픈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마케팅팀 신아라 책임은 MZ세대, 특히 Z세대가 완벽한 소비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은 만큼 Z세대에게 어필할 수 있는 제페토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합니다.

“올해 초부터 사내에서 메타버스 플랫폼과 협업하고 싶다는 니즈가 나왔어요. Z세대에게 조금 더 다가갈 새로운 소통창구를 발견한 거죠. 그 과정에서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와 컨택했고, 올해 4월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그 후, 마케팅팀과 디자인팀, 상품개발팀을 주축으로 TF전담팀을 꾸렸어요. TF팀 외에도 CVS Lab과 점포시설팀, 브랜드전략팀 등 다양한 부서가 도와주셨어요. 특히 점포 도면을 제공해준 점포시설팀 덕분에 더 완성도 높은 점포를 그릴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 신아라 책임은 표준 레이아웃을 고수하되 조금 더 특별한 점포를 만들 수 있도록 점포시설팀으로부터 제공받은 복층 구조의 도면과 루프탑을 보유한 점포의 도면을 수백 번 펼쳐봤다고 합니다.

“ MD분들도 정말 많은 도움을 주셨어요. 상품 3D 모델링을 위해선 조각조각 떼어낼 수 있는 이미지가 필요한데 CU에서 판매되는 상품이 정말 많잖아요. 그럼에도 각각의 상품 이미지를 취합해주셔서 빠르게 렌더링할 수 있었어요.”


현실과 똑 닮은 CU를 만나다
CU제페토한강점 구축 과정에서 한강 인근 편의점을 모두 둘러봤다는 신아라 책임. 그 결과 CU제페토한강점에 입장하면 동네에서 봤던 편의점과 똑같은 점포가 유저들을 반깁니다. 특히 입구 오른편 카운터에 서 있는 하루의 ‘안녕하세요. CU입니다’가 CU의 유.명.인 캠페인을 떠올리게 합니다. 점주님들의 친절을 빼다 박은 하루의 모습 외에도 점포에는 리치리치 삼각김밥, 델라페 등 다양한 PB상품이 진열돼 있어 유저들에게 실제 점포에 온 듯한 즐거움도 선물합니다.


“CU제페토한강점을 구상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이 상상과 현실을 적절히 믹스해 재밌는 고객 경험을 만들자는 거였어요. 그래서 오프라인 점포와 상품과 집기 등을 동일하게 구현하되, 루프탑에 진입할 때는 오로라 장막이 있어 1층에 있는 특정 아이템을 터치해야만 들어갈 수 있게 상상적인 요소를 가미했습니다.”


Z세대들에게 완벽 적응한 CU제페토한강점
8월 11일 오픈한 CU제페토한강점. 오픈 첫날임에도 인증샷이 초 단위로 빠르게 올라왔다고 하는데요. 그 결과 8월 11일부터 8월 31일까지 CU제페토한강점을 방문한 유저만 무려 300만 명에 달합니다.

“인증샷도 거의 30만 건 가까이 업로드됐어요. 제페토 앱에는 CU제페토한강점 외에도 아바타가 착용할 수 있는 옷과 신발 등 CU 관련 다양한 아이템을 판매하고 있어요. 아무리 메타버스라도 실생활에서 입고 싶은 옷, 꾸미고 싶은 스타일로 아바타를 꾸미는 편임에도 CU 아이템이 22만 개 가까이 팔렸다는 게 매우 놀랍고 아직 마케터로서 더 해야 할 일이 남았다고 생각해요.”


신아라 책임은 CU제페토한강점 제작 당시, 유저들이 CU를 재미있는 공간으로 느끼고 자발적으로 찾아오길 바라는 마음에 루프탑과 버스킹존, 즉석라면존을 구성했다고 합니다. 이처럼 제페토 내 CU는 Z세대들에게 색다른 놀이터가 되고 있습니다.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CU

“한강공원맵이 생각보다 커요. 특히 맵에 입장하면 CU제페토한강점이 한눈에 안 들어오는데 최대한 멀리서도 CU를 찾을 수 있도록 루프탑 위 공중에 로고를 띄웠어요.(의견주신 디자인팀 한승용책임님 감사합니다!) 그 결과 한강공원맵 어디서든 CU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게 됐고, 유저들의 약속 장소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오픈 한 달여 만에 유저들의 소통공간으로 떠오른 CU제페토한강점. 이에 신아라 책임은 9월 14일 학교 매점처럼 교실2맵 내 카페테리아 점포 CU제페토교실매점을 오픈했고 홍대입구역을 모티브로 한 지하철맵에도 오픈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페토 2호점인 CU제페토교실매점은 제페토 맵 중에서도 트래픽 최상위권 월드맵인 교실2에 오픈됐습니다. 해당 편의점은 Z세대들에게 익숙한 학교 내 카페테리아 형태의 점포입니다. 자판기를 많이 사용하는 학교 카페테리아의 공간적 특성을 살려 CU가 현재 추진 중인 스마트 자판기도 설치했습니다. 맵에 입장한 유저가 자판기를 터치하면 HEYROO 무라벨 생수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아울러, 간편식품팀과의 협업으로 제페토 2호점 오픈을 기념하기 위해 9월 말 첫 콜라보 상품인 제페토 콘참치마요, 제육불고기 삼각김밥도 출시했습니다. 가상공간과 현실공간을 잇는 상품이 등장했기에 Z세대의 반응도 폭발적입니다.

“제페토 유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어요. 그 결과를 바탕으로 9월 28일 Z세대에게 가장 인기 좋은 맛인 콘참치마요와 제육불고기 삼각김밥을 출시하게 됐습니다. 특히 패키지에 있는 스크래치를 긁으면 제페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캐시를 랜덤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더 좋은 반응을 얻을 거라 생각됩니다.”


현실과 가상공간에서도 계속해서 사랑받는 CU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신아라 책임은 자신을 ‘콘텐츠 만드는 사람’이라며 한마디로 정의했습니다.


신아라 책임이 추천하는 제페토 CU 200% 즐기는 방법

1.
루프탑 계단을 이용한 에스컬레이터 챌린지

CU제페토한강점 루프탑으로 올라가는 계단에서 아바타가 발을 헛디디면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한 것처럼 계단 밑으로 부드럽게 떨어진다. 이 모습에 흥미를 느낀 Z세대들이 자발적으로 에스컬레이터 챌린지를 만들었다.

2.
삼김냠냠 챌린지 등 다양한 챌린지 참여하기

버스킹존 또는 한강공원맵 벤치에 앉아 삼김김밥 등 시그니처 정식 메뉴 먹는 모습을 찍어 올리는 챌린지가 인기다. 포토부스 탭에서 CU_SIGNATURE_DOSIRAK 포토부스를 찾아보자!

3.
‘하루’ 공식 계정 팔로우 후 하루와 다양한 부스 찍어보기(신상 부스 2종)

하루 공식 계정을 팔로우하면 부스에서 하루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실생활에서 친구와 하루한컷을 찍듯 하루를 불러 사진을 찍는 것을 추천한다. 특히 CU 아이템을 구입해 하루와 깔 맞춤한다면 더 멋진 사진이 나올 것이다.